팝스라인, 초실감 체험형 쇼핑 플랫폼 ‘마켓AR’ 출시

3D AR기술 활용해 상품을 미리 작동·배치해보고 구매

QR코드만 스캔하면 복잡한 사용설명서도 손쉽게 체험

공유플랫폼으로 중소기업들에 초기 무료 콘텐츠 지원도

코로나 19로 인해 홈족(Home族)이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새로운 형태의 온라인 쇼핑이 등장했다. 이른 바 증강현실(AR)과 3D 기술을 접목한 초실감 영상 기반의 쇼핑몰이다.

기존 온라인 쇼핑은 오프라인 대비 저렴한 대신 소비자가 구매하려는 상품을 제대로 체험해 볼 수 없다는 단점이 있었다. 그러나 팝스라인이 출시한 ‘마켓AR(market AR)’은 초실감 AR과 3D기술을 이용해 제품의 기능이나 작동원리를 온라인에서도 미리 체험해본 후 구매할 수 있게 만들어준다.

‘마켓AR’의 AR 3D 기능으로 고객이 자신의 생활 공간에 상품을 직접 배치해볼 수 있다. 팝스라인 제공
마켓AR은 지금까지 주로 게임 또는 가구 같은 일부 품목에만 한정적으로 활용되던 AR 3D기술을 일반 상품의 쇼핑에 적용해 소비자들이 원하는 상품을 360도로 돌려보며 작동도 해 보고 실제 생활공간에도 배치해볼 수 있다. 또 복잡한 사용설명서를 초실감 콘텐츠를 통해 한눈에 볼 수 있고, 구매하기 전에 자신의 집에 미리 배치해본 상품 사진이나 동영상을 가족·친구들과 SNS 상에 공유해 구매의사 결정 과정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도 있다.

원본보기

애니메이션 기능을 통해 상품을 각 단계별로 체험할 수도 있다. 팝스라인 제공
특히 중소기업들을 위한 공유플랫폼으로 운영되고 있어 초기 입점 기업들에게 무료로 3D AR 컨텐츠를 제공한다. 덕분에 좋은 제품을 가지고 있으나 기능을 효과적으로 설명하는 컨텐츠 제작에 어려움을 가진 중소기업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마켓AR에 입점한 하라체어 측은 “특허받은 제품인데도 그 우수성을 제대로 알리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AR 초실감 콘텐츠가 도움이 됐다”면서 “특히 AR 이벤트 기능을 통해 춤추는 캐릭터들과 실제와 같이 찍은 사진이나 동영상을 고객들이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림으로써 기업 입장에서는 비용없이 광고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원본보기

고객이 휴대폰으로 패키지를 스캔하면 상품의 내부구조를 볼 수 있고, 사용설명서를 읽는 대신 직관적으로 사용법을 체험할 수 있다. 팝스라인 제공
초실감 미디어 쇼핑플랫폼 ‘마켓 AR’을 개발·오픈한 AR 비즈니스 솔루션 회사 팝스라인 김영덕 대표는 “분리형 좌면의자 하라체어, 침구전용 청소기헤드 코니맥스, 차가·상황·영지버섯 건강식품 전문기업 기운찬 등 그동안 상품의 성능에는 자신 있지만 이를 효과적으로 소비자에게 알릴 방법을 못 찾던 중소기업 또는 소상공인들로부터 입점 문의가 많다”고 말했다.

임소정 기자 sowhat@kyunghyang.com

 

https://n.news.naver.com/article/032/0002998506?lfrom=kakao